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고의 부도설부터 수상한 주식거래까지…‘오렌지팩토리’ 사정당국 정조준 왜?

“위장이혼으로 일감 몰아줘 부 축적“ 주장 나와…대표 일가, 연관 회사 주식 이용 부당이득 챙겼다는 의혹도

[제1381호] | 18.10.27 19:0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