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나도 당했다” 아우성…빙상계 거물 유태욱, 목동빙상장 갑질 운영 의혹

폭언부터 채용비리까지…전 수습직원 “노조 가입 탓 부당해고” 퇴사 직원 “친인척 소개로 뽑혀”

[제1384호] | 18.11.13 18:0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