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조두순법 시행됐는데…’ 인력 부족으로 전자발찌 착용자 관리 공백 우려

보호관찰관·무도실무관 1인당 수십 명 담당…주52시간제로 상황 더 열악해져

온라인 | 19.04.20 18:2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