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2년의 공백기에도 혹시…’ 화성연쇄살인 이춘재 실체 추적

사건 발생 장소 인근에서 나고 자란 ‘토박이’…교도소서 음란사진 숨겨놓고 몰래 보기도

[제1428호] | 19.09.21 16:4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