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집안 싸움으로 드러난 히어로즈 ‘옥중경영’ 실체

‘박준상-임상수 vs 임은주’ 갈등이 촉발, 허민-하송 체제도 의구심

[제1434호] | 19.11.01 20:2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