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황교안-나경원 투톱 ‘김세연이 쏘아올린 공’ 어떻게 받나

황교안 즉답 피하며 단식으로 배수진…나경원은 패스트트랙 통과 여부가 분수령

[제1437호] | 19.11.22 21:0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