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불화설·건강이상설…멜라니아 트럼프의 ‘프리’한 사생활

백악관 출입기자 베넷 ‘프리 멜라니아’ 출간 “각방생활이 오히려 결혼 지속 동력…영부인 패션 많은 의미 함축”

[제1440호] | 19.12.13 10:4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