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친문 핵심부, 법무부 감찰·감사원 감사 ‘투트랙’ 윤석열 노린다

“더 이상 밀릴 수 없어” 합법적 징계 절차 준비…“제2의 조국 사태 예방” 실보단 득 판단

[제1442호] | 19.12.27 18:2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