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[인터뷰] 도쿄행 티켓 획득 한송이 “오랜만의 대표팀 생활 내내 행복했다”

3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성공 맏언니 “부상 투혼 연경이가 날 울려…라바리니 감독 귀엽다”

[제1445호] | 20.01.17 22:4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