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구사일생’ 조용병·손태승 2기 체제 앞 ‘숙제’ 산더미

회장 연임 확정한 신한·우리 ‘중장기 전략’ 마련 분주…코로나19 후폭풍·라임 사태 해결 공통 과제

[제1456호] | 20.04.03 16:1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