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축구

“그땐 아프지도 않더라” 전가을의 잊을 수 없는 ‘한일전 프리킥 역전골’

“‘너 하고픈 대로 해’ 발바닥 부상인 데도 기회 준 윤덕여 감독께 감사”

온라인 | 20.04.29 19:4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