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그새 법안 발의 1247건, 20대의 2배지만…개원 한 달 21대 국회 요지경

원구성-추경안 둘러싼 여야 정쟁 격화, 초선들 존재감 ‘뚝’…법안 발의 폭증 “보여주기용” 지적

[제1469호] | 20.07.01 17:5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