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시내버스 올라탄 사모펀드 ‘공공영역 진입’ 우려 나오는 까닭

차파트너스 국내 3위 사업자로 우뚝…준공영제 보조금 눈독 ‘주주 이익 우선’ 비판론

[제1475호] | 20.08.13 18:0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