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미투 1000일 ②] ‘그가 설마…’ 셀럽들의 성범죄는 끝나지 않았다

안희정 오거돈 박원순 연이은 지자체장 몰락…김건모 강지환 등 피해자와 첨예한 대립중

[제1482호] | 20.09.29 14:2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