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랭킹 1·2위 꺾은 ‘넘버3’…삼성화재배 본선행 김채영 스토리

기재 없다던 아버지 김성래 4단의 평가 뒤집어…“새가슴 극복 ‘마음 조절법’ 어릴 때부터 훈련”

[제1482호] | 20.09.23 17:3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