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3년 전처럼 올해도 안갯속…KBO리그 역대급 순위경쟁 리플레이

2017년 최종전 앞두고도 1~4위 결정 못해…2009년 ‘1무=1패’ 계산법과 김성근 ‘투수 최정 기용’ 부메랑

온라인 | 20.10.16 17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