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연예종합

드디어 열린 그래미 좁은 문…BTS ‘다이너마이트’ 터트릴까

흑인과 여성에 인색, 최근 다양성 확보 변화 시도…“1개 부문 후보에 그쳐” 꼬집는 매체도

[제1490호] | 20.11.27 13:4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