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GS가문 금융맨’ 허태수 회장, 내년엔 전공 살릴까

지난해 깜짝 총수 등극 이후 코로나19 직격탄…외부 인재 적극 영입 ‘M&A 통한 체질 개선’ 기대감

[제1491호] | 20.12.01 18:1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