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이춘재 8차 사건 재심⑤‧끝] “그때 왜 자백했냐고?” 인간 윤성여 이야기

아픈 다리도 억울한 옥살이도 운명이라 생각… 32년 전 경찰관들 용서한 것도 ‘스스로를 위해서’

[제1494호] | 20.12.22 18:0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