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영화

‘원더우먼’도 5분의 1 토막…2021년 극장가 ‘부활의 조건’

개봉 미룬 화제작들 스크린 확보 전쟁 치열할 듯…넷플릭스행 계속될 것이란 전망도

[제1496호] | 21.01.05 14:1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