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[인터뷰 우수리] 이만수 ‘감독 구타’로 야구 그만둘 뻔한 사연

당시 감독 제자들 꾸짖고자 “나를 때려라”…엉덩이 터지도록 34대 때린 후 서울 이모 댁 피신

[제1500호] | 21.02.03 18:4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