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허창수 회장 전경련 최장수 수장 되다

5연임 수락, 4대기업 재가입·세대교체·정책연구 등 과제 많아

온라인 | 21.02.26 14:1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