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정영채 NH투자 사장 “옵티머스 배상, 다자간 배상 필요” 재차 강조

“고객, 이사회 설득하는 데 더 유리”, 금감원은 원금 100% 배상 권고 방침

온라인 | 21.04.05 15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