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평당 6.8억’ 국내 최고 공시지가 명동 땅 소유자 ‘의외의’ 정체

중소기업 일성화섬 대표가 1999년 낙찰받아…삼영타워 등 고가 부동산도 그의 소유

[제1509호] | 21.04.08 16:5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