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“유례없는 과세율” vs “실효세율 안 높아” 다시 불붙은 상속세 논쟁

‘최고 세율 60% 편법증여 유혹 부추겨’ 불만…‘납세자 극히 일부 계층, 양극화 해소에 필요’ 반박

[제1513호] | 21.05.07 18:0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