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‘유도 66kg급’ 안바울 동메달 획득…올림픽 2연속 메달

접전 끝에 ‘업어치기’ 한판으로 세계 랭킹 1위 꺾어

온라인 | 21.07.25 20:0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