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3년간 약 460회, 15억 빼돌린 30대 경리직원 징역형 선고 받아

재판부는 “횡령한 돈을 고가 물품 쇼핑으로 써 피해 복구가 불가능해 보인다”고 양형 이유 전해

온라인 | 21.07.29 03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