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IB 전문가’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IPO 실적 부진 후폭풍

‘주관사로 신뢰 잃어’ 지적 속 내년 3월 임기 만료…NH “전체 IB 실적 괜찮아 연임과 연결 짓는 건 무리”

온라인 | 21.10.15 09:5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