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오세훈 “시민단체 지원액 1조 원 지적, 부풀린 것 아냐”

국감서 2년 6개월간 문 닫은 세빛섬 서울시민 부담한 기회비용도 추가 점검 의지

온라인 | 21.10.19 20:4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