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돈 받은 자가 범인’ 역공…이재명 대장동 의혹 출구전략

“유동규에 배신감” 선 긋기, 국민의힘에 책임 돌려…검찰 안팎 ‘이재명 수사 제외론’ 솔솔

[제1537호] | 21.10.19 16:3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