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돌아온 남욱과 엇갈린 진술들…대장동 수사 해법은?

키맨 4인방 서로 ‘남탓’, 돈 흐름 추적에 수사 성패 달려…로비와 배임 사실관계 재구성 어려움 겪어

[제1537호] | 21.10.20 14:0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