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화제

[인터뷰] ‘고요의 바다’ 제작 정우성 “공유·배두나는 깜짝선물 같았다”

온전한 제작자로 SF드라마 첫 도전…“‘오징어 게임’으로 상향된 성공 기준 바뀌어야”

[제1549호] | 22.01.14 14:3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