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해외스타

‘욱하지 않을게, 다시 기회를’ 숀 펜, 레일라 조지와 재결합할까

다혈질 성격 탓 32세 연하 조지와 1년 만에 이혼…최근 친근한 분위기 연출 혹시?

[제1552호] | 22.01.27 15:2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