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양대 국적사 총수, 아들들 있기에 ‘일단 후퇴’

대한항공 주주 압력 극복하고 아시아나 채권단 요구 부응해야

[제1403호] | 19.03.29 15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