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구속만기 석방이 목표? 양승태·임종헌 ‘재판 지연작전’

재판 기피 신청하고 검찰 증거 전면 부인… 판사 내부 “왜 한 명도 책임지지 않나” 비판도

[제1414호] | 19.06.14 09:3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