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윤미향 “사죄” 이용수 “변명”…1992년 6·25부터 ‘악연의 기억’

미국 하원 참석 등 함께 위안부 피해 알리기 앞장…5월 7일 이용수 회견 ‘성금 유용 의혹’ 방아쇠 당겨

[제1464호] | 20.05.29 20:0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