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언제까지 엄중히 보고만…’ 이낙연 부자 몸조심 도마 위

원구성·인국공 논란 등 이슈에 대해 입장 회피…총리 시절 절제된 발언이 의원으로선 되레 ‘독’

[제1469호] | 20.07.03 17:5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