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새벽까지 시민·가족장이었는데…고 박원순 장례 ‘서울시장’ 급변경 논란

“비용 많이 들고 전직 비서 2차 가해 될 수 있어” 비판 목소리…서울시 “유가족-시청 상의 결과”

[제1470호] | 20.07.10 17:5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