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12월 재판만 4건, 삼성 핵심 임원 운명 가를 ‘혹한기’ 시작됐다

‘삼바 사태’ 증거인멸 유죄, 이재용 파기환송심 영향 가능성...삼성 “재판, 경영·인사와 큰 관련 없을 것”

온라인 | 19.12.13 22:0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