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32% vs 16%…‘3자 연합’ 조현아-조원태와 남매전쟁 2라운드

KCGI·반도건설과 손잡은 조 전 부사장, 우호지분 조 회장의 2배…“이제 남은 건 표 대결 뿐”

[제1447호] | 20.01.31 22:1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