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코로나19로 빈거리 점령한 10대들 광란의 질주 속수무책 까닭

훔친 차로 수백km 도주 사망사고까지, 최근 두 달 새 유사범죄 11건…“촉법소년 처벌 고민 필요”

[제1457호] | 20.04.10 19:0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