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이런 반성문은 안내는 게…” 박사방 운영자들의 이상한 사과

부따 “죄송은 한데, 신상공개는 못해” 공익 강 씨 “범죄와 무관한 가족 피해 억울”

[제1458호] | 20.04.17 21:4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