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‘정알못’에서 ‘금배지’까지…‘우생순’ 주역 임오경 스토리

선수·감독으로 모두 성공 ‘핸드볼계 돌연변이’…“광명갑 땀으로 적시겠다” 분투 끝 여의도 입성

온라인 | 20.04.17 22:3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