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최다선 박병석? 최고령 김진표? 심상찮은 국회의장 집안싸움

박, 여야 조율 경험과 높은 선수가 맡는 관례 강조…김, 코로나 위기 극복 경제통 부각과 친문 지원 기대

[제1462호] | 20.05.14 11:1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