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솔루스 찔러본 이유가…’ 롯데 신동빈 배터리 사업 진출 시동 거나

롯데케미칼 성장 한계 속 새 먹거리 찾기…“경쟁 기업들 이미 저만치…너무 늦은 감”

온라인 | 20.06.11 18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