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응급환자 이송하던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, 1심서 징역 2년

재판부 “이송 방해와 환자 사망 인과관계는 참작 안 해”

온라인 | 20.10.21 19:5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