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책임감 결여? 합리적 선택? 중국 90년대생 ‘이혼 폭증’ 공방

당국 이혼 조정기 강화하며 대책 마련…“정신적 미성년” vs “결혼관 바뀌었을 뿐”

[제1501호] | 21.02.09 16:0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