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화제

‘장르물 명가’ 명성 이어간다…신축년 주목할 OCN 라인업

‘경이로운 소문’ 성공으로 특정 장르 팬덤 아닌 일반 대중에도 어필↑…더 다양해진 장르도 시선 집중

온라인 | 21.02.11 16:2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