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한국타이어 ‘형제의 난’ 끝나지 않았다, 장남·장녀vs차남 갈등 재점화

조현식·조희경 이사 추천에 조현범 측 거부…3월 주총서 표대결 불가피

온라인 | 21.02.26 14:0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