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재보선 후폭풍’ 타고 청와대 겨냥 검찰 수사 탄력 받나

김학의 출금·원전 의혹 사건 등 속도 붙을 듯…차기 총장 ‘친정권’ 이성윤 가능성 커져

[제1509호] | 21.04.08 17:3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